Home column경인일보 [주종익의 스타트업]-시그널 경영

[주종익의 스타트업]-시그널 경영

by cichoo

나는 만들기를 좋아하고 호기심이 많아 전자공학을 택했지만 의사가 멋있어 보였던 적이 있었다. 하얀 가운과 늘 목에 청진기를 걸고 다니는 모습이 아주 근사해 보였다.

그러나 오늘 다녀온 대학병원의 의사들은 청진기를 목에 걸고 다니지 않는다. 청진기의 역할이 별로 없기 때문이다. 청진기보다 훨씬 몸이 보내주는 건강 시그널을 잘 감지할 수 있는 의료장비들이 널려있기 때문이다.

예전에는 청진기는 환자가 가지고 있는 몸의 상태를 파악하는 중요한 수단이었다. 병은 어느 날 갑자기 일어나는 것이 아니다. 몸이 아프기 전에 우리 몸은 무수한 신호를 보내주지만 그 신호를 알지 못하거나 그냥 지나쳐버리기 때문에 결국은 큰 병으로 발전하게 되는 것이다. 몸이 견딜 수 없는 상황이 되면 신기하게도 우리 몸은 아픔이라는 신호를 통해 스스로 대책을 세우라는 명령을 보내준다.

1:99:300이라는 법칙이 있다. 1931년 미국 트래블러스라는 보험회사에서 손실통계 업무를 수행하던 윌리엄 하인리히라는 사람이 소개했다고 해서 일명 하인리히 법칙이라고도 한다.

하나의 큰 산업재해가 발생하기 전에 아주 미미한 증상이 300개가 발생하다가 좀 더 심각한 재해 99개가 발생한 후에 커다란 재해가 발생한다는 이론이다.

그러나 이 이론은 지금부터 87년 전에 나온 이론이다.

페이스북이나 인스타그램 카카오톡 같은 SNS(Social Network service)가 나온 오늘날에는 아마도 0을 하나는 더 붙여야 할 정도로 많은 Weak Signal(약한 신호)이 분출된다고 보아야 될 것 같다. 즉 1:290:3000.

1을 보고 행동하는 사람 290을 보고 행동하는 사람 3000을 보고 행동하는 각각의 사람들은 통찰력의 수준이 다르고 성공의 크기가 다르고 기회를 포착하는 능력이 다르다.

1960년대에서 80년대까지 경영학계에서 전략(Strategy)에 관한 학술논쟁이 치열했다. 그중에도 전략의 아버지라고 하는 앤소프(Igor Ansoff)가 전략경영을 말하는 과정에서 Weak Signal management(약 시그널 경영)에 대한 내용을 처음 언급한 적이 있다.

스타트업을 준비하고 시작한 기업가들에게는 사실 가장 필요한 역량 중의 하나가 남들이 알아내기 전에 미약한 신호를 알아내고 거기에서 장래에 벌어질 중요한 사건과 현상에 대응할 줄 아는 통찰력(Insight)을 갖는 것이다. 우리가 잘 아는 애플 아마존 구글 페이스북 우버 에어 비엔비 등의 창업자들은 이러한 능력이 탁월한 사람들이다

“유능한 사장이 되려면 코가 좋아야 한다.” 냄새를 잘 맡아야 한다는 뜻이다. 조직에서 보고를 받기 전에 미리 냄새를 맡아서 썩은 것은 도려내고 지원할 것은 지원하고 조직원들이 보고를 안 해줘도 “나는 척 보면 알아” 라는 인식을 조직원에게 알려주어야 알아서 조직이 엎드린다는 뜻이다.

냄새를 맡는다는 뜻은 아주 약한 신호를 인지한다는 뜻이다

이병철 삼성 창업자 정주영 현대 창업자 구인회 LG 창업자 등은 정말로 냄새 맡는 데는 최고의 코를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박사학위를 받은 것도 아니고 경영학을 배우지도 않았지만 세계적인 기업을 일구어낼 수 있었다. 돈 냄새와 미래가 풍겨주는 냄새를 귀신같이 잘 맡았다.

이제는 스피드가 핵심전략이다. 걸어갈 때는 50m 앞만 보아도 되지만 비행기를 타고 갈 때는10킬로 아니 수천 킬로미터 앞을 봐야 한다. 스피드시대는 얼리 스테이지(Early Stage)에 움직일 것을 요구한다. 특히 스타트업이 그렇다. 얼리 스테이지는 약한 시그널에 움직이는 것을 의미한다.

고객과 시장이 보내주는 아주 미약한 시그널을 파악할 수 있다면 성공이 보장된다.
미래가 보내주는 우리 사회의 트랜드와 기술의 변화와 혁신의 시그널을 남이 알아채기 전에 감지하는 능력을 길러야 한다

아는 것만큼 보인다. 보인다고 하여도 지혜와 경험과 인격만큼 만 의사 결정을 할 수 있다. 따라서 지식과 경험과 지혜가 부족한 스타트업 경영자는 좋은 멘토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인적 자원을 확보 해두는 것이 필요하다.

Data를 보고 움직이는 것은 늦다. 누구나 다할 수 있는 일이기 때문이다.

     

                

 

 

Related Articles

Leave a Comment

%d 블로거가 이것을 좋아합니다: